기술추천상품

문화로 전하는 위로와 희망, 2021 신년음악회 개최

  • 문체부
  • 박양우
  • 044-203-2732
  • (30119) 세종특별자치시 갈매로 388, 정부세종청사 15동 (어진동, 문화체육관광부)

상품상세설명

cd246298ca18092af4f3399579d895ae_1609645957_6.gif 

 

문화로 전하는 위로와 희망, 2021 신년음악회 개최

- 1. 6.() 오후 7, 예술의전당 네이버티브이 등에서 온라인 첫 생중계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2021 1 6() 오후 7, 2021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누구나 있도록 예술의전당의 이버티브이(TV)·유튜브 채널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비대면 환경에서도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연결하는 문화예술의

 

  ‘신년음악회’ 사상 최초로 생중계되는 이번 공연은 지난 코로나19 어려움을 겪은 국민들을 위로하고, 새해를 맞아 희망을 전하는 무대로 며진다. 온라인 관객들에게 현장의 생생한 영상과 음향을 전달하기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클래식 음악 방송·음향 전문가인 한봉근 프로듀서와 음향 감독이 참여한다. 비대면 환경에서도 실시간으로 현장의 감동을 전하고 우리 사회를 따뜻하게 연결하는 문화예술의 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1: 여자경 지휘, 성악가 이인규·박혜상, 바이올린 신지아 협연

 

  음악회 1부는 여자경 지휘자와 함께 애국가로 시작한다. 이어 지난 동안 정부 주요 행사에서 사용된 음악 중에 민들의 호응이 높았던 음악들을 중심으로 공연한다.

 

  바리톤 이인규는 ‘당연한 것들’을 통해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린 일상의 소중함과 이를 다시 찾을 있다는 희망을 노래한다. 바이올린 연주자 지아는 6.25 전쟁 70주년 행사에서 참전용사들을 기리며 연주했던 효근의 ‘내 영혼 바람 되어’와 65 현충일 추념식에서 천안함 46용사 묘역 앞에서 헌정 연주했던 드보르자크의 ‘꿈속의 고향’(Going Home) 통해 코로나19 지친 국민들에게 음악을 통한 위로를 전한다.

 

 

  발레 무용수 김지영과 김기완은 엔니오 모리코네의 ‘더 미션’에 맞춘 동공연으로 힘차고 굳센 의지를 표현한다. 2020 8.15 경축식에서 선보여 화제가 되었던 안무를 신년음악회에서 재연하며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1 마지막 순서에서는 소프라노 박혜상이 제강점기의 독립운동을 다룬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삽입곡(OST)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그 날’을 노래한다. 65 현충일 추념식에서 국립합창단의 웅장한 합창과 함께 역경의 역사를 극복해 나가는 의지를 감동적으로 보여주었던 곡은 이번에는 코로나 방역상황을 고려해 합창 대신 모듬북과 연주한다.

 

 2: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문화예술 소개, 피아노 김선욱 협연

 

  음악회 2부는 2020년에 초연한 대형 창작오페라 ‘박하사탕’(이건용 작곡) 서곡으로 시작한다. 이번 신년음악회를 위해 특별히 원곡에는 없던 서곡을 작곡해 처음으로 무대에서 선보인다. 빼어난 작곡과 연주를 통해 대한민국 클래식 음악의 저력을 알리고 밝은 미래를 그릴 것으로 보인다. 2006 리즈 콩쿠르 최연소 우승에 빛나는 대한민국 대표 피아노 연주자 김선욱은 화려한 선율의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1 사단조’를 빠르고 활기차게 연주해 관객들을 음악회의 열기 속에 흠뻑 빠지게 것으로 대된다.

 

  음악회 마지막 무대에서는 여자경 지휘자와 한국방송(KBS) 교향악단이 교향곡 9 ‘신세계로부터’를 연주하며 2021 새해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전한다.

 

 교향악단 축소 편성, 지휘자와 연주자 마스크 착용 철저한 방역

 

  특히 이번 음악회는 철저한 방역을 위해 교향악단의 편성 규모를 축소하고, 연주자 간에 최대한 거리두기를 있도록 통상적인 습실이 아니라 더욱 넓은 공간인 예술의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연습을 진행했다. 또한, 관악기 연주자와 성악가를 제외한 참여 예술가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했다. 마스크를 착용할 없는 관악기 연주자들 사이에는 투명 칸막이를 설치했다

 

 

이번 신년음악회는 온라인 생중계 이후 1 17() 오후 5 30, 국방송(KBS 1TV) <열린음악회> 통해 90분간 전국에 방송될 예정이다

.

붙임1

 

2021 신년음악회 프로그램

 

○ 지휘 : 여자경, 연주 : KBS교향악단

○ 진행 : 윤상(가수), 이현주(아나운서)

 

프로그램

출연진

(1)

안익태 | “애국가”

KBS교향악단

작곡·작사 이적

편곡 나실인 | 당연한 것들

바리톤 이인규

김효근

편곡 나실인 | 내 영혼 바람되어

바이올린 신지아

드보르자크

편곡 김바로 | 꿈 속의 고향

바이올린 신지아

엔니오 모리코네 | The Mission

발레리나 김지영

발레리노 김기완

작곡 정재일, 박효신·작사 김이나

편곡 오병희 | 그 날

소프라노 박혜상

(휴식)

(2)

이건용 | 오페라 <박하사탕> 서곡

KBS교향악단

멘델스존 | 피아노 협주곡 1g단조

피아노 김선욱

드보르자크 |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 4악장

KBS교향악단

 

붙임2

 

2021 신년음악회 출연진 소개

 

▪ 지휘 여자경

 

  여자경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지휘자로 2005년 빈 라디오심포니오케스트라를 지휘하면서 심사위원 만장일치 최고점수를 얻어 Magister를 획득, 이후 고트프리트 숄츠를 사사하며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마쳤다. 2008년 프로코피에프 국제지휘콩쿠르에서 3위를 차지하며 러시아 콩쿠르 최초 여성 수상자가 되었다. 2005년 한국에서 최초로 열린 제1회 수원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Special Prize를 수상, 2002, 2004년 프랑스 브장송 국제 지휘 콩쿠르 등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오케스트라가 뽑은 지휘자상을 수상하였으며 오스트리아와 프랑스 언론에서 ‘함께 연주하고 싶은 연주자’로 극찬한 지휘자이다. 한양대음악대학, 동 대학원을 거쳐 비엔나 국립음악대학교에서 작곡, 피아노, 지휘, 오페라코치, 음악학을 전공, 오페라극장 음악감독인 레오폴트 하거와 Wien Volksoper의 오페라 코치를 역임한 콘라트 라이트너를 사사, 학과과정 내내 최고점수를 얻어 매년 한 명에게만 주어지는 야나첵 장학금과 비엔나국립대학이 주최하는 장학금을 매 학기 수여하였다.

  여자경은 빈 라디오 심포니 오케스트라, 프랑스 브장송 시립오케스트라, 프랑스 리옹 국립오케스트라, 체코프라하 라디오심포니오케스트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루마니아 심포니오케스트라, 브라티슬라바 라디오심포니오케스트라 등을 지휘하였다. 국내에서는 2009년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에서 KBS교향악단 지휘, 2014년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에 참여하여 큰 호평을 받았다. 이 외에도 서울시향,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울산시향, 대구시향, 제주도향, 수원시향, 광주시향, 충남교향악단, 코리아쿱오케스트라,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의 정기연주회와 특별음악회를 객원 지휘하였고, 201710월에는 25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 미국 대통령 국빈 초대공연을 KBS교향악단과 청와대 영빈관에서 맡아 언론화되었고, 2019년 문화부 신년음악회를 KBS교향악단과 함께하였다. 2009~2014년 프라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전임지휘자로 활동하였으며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강사와 단국대학교 음악대학 교수를 역임하고 국내외 많은 교향악단과 정기적인 공연들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20207월부터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의 예술감독 겸 상임 지휘자로 임명되어 활동 중이다.

 

▪ 피아노 김선욱

 

  1988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선욱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졸업하고 영국 왕립 음악원 지휘 석사과정(MA)을 마친 후 2019, 영국 왕립 음악원 회원(FRAM)이 되었다. 김선욱은 18세에 리즈 콩쿠르 40년 역사상 최연소, 첫 아시아 출신 우승자라는 기록을 남겼으며, 결승에서 마크엘더, 할레 오케스트라와 함께 브람스 협주곡 1번을 연주하며 비평계의 극찬을 받았다. 동 세대 연주자 중 두드러지는 행보를 보이며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의 정기연주회 및 투어 협연자, 실내악, 페스티벌에 꾸준히 초청받고 있다. 최근 시카고 심포니, WDR 쾰른방송교향악단, 벨기에 내셔널 오케스트라와 성공적인 데뷔 연주를 가졌고,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본머스 심포니, 드레스덴과 협연을 마쳤다. 또한, 정명훈 지휘의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미국투어를 함께 했으며 서울시향의 유럽투어에 협연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2020/21 시즌에는 앨런 길버트 지휘의 베를린 필하모닉, 오스모 벤스케 지휘의 미네소타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앞두고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휘자로서의 행보를 걷고 있는 김선욱은 지난 2019/20 시즌 본머스 심포니 정기연주회에서 지휘자로서 첫 데뷔 무대를 가질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안타깝게 취소되었고, 이는 차후 시즌으로 일정이 재조정될 예정이다.

 

 

 

▪ 바이올린 신지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는 보다 깊어진 연주로 세계 클래식 음악계에 당당히 자리 잡았다. 프랑스 롱-티보 국제 콩쿠르 우승과 함께 연주자로서 입지를 다졌으며, 2015년부터는 KBS 1TV <더 콘서트>MC로 활동하면서 연주자로서 드문 활약을 펼쳤다. 신지아는 전주예고 1학년 재학 중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로 조기 입학, 2004 파가니니 국제콩쿠르 3(1위 없음), 2005 티보 바가 국제 콩쿠르 3위와 시벨리우스 국제콩쿠르 3, 2006 하노버 국제 콩쿠르 2, 2007 차이콥스키 콩쿠르 5, 그리고 롱-티보 콩쿠르 4관왕까지 놀라운 속도로 국제 콩쿠르를 섭렵했다. 워싱턴 내셔널 오케스트라, 오사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 교토 심포니 오케스트라,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등과 협연한 바 있는 신지아는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 참여하여,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인의 위상을 선보이기도 했으며, 벳부 아르헤리치 페스티벌, 코펜하겐 뮤직 페스티벌, 대관령국제음악제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또한, 세계 각지의 포크송을 모아 편곡한 <칸토 안티고>(유니버설 뮤직), 바흐 바이올린 협주곡 전곡을 중심으로 한 <신지아 in Live> 음반을 출시했다. 정명훈이 이끄는 서울시향, 미샤 마이스 키와 함께 베토벤 삼중 협주곡을 연주했다. 20184월에는 피아니스트 아키라 에구치와 함께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리사이틀을 성황리에 마쳤다. 4세 때부터 바이올린을 시작하였으며, 10세에 한국예술종합학교 예비학교에 입학, 이어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김남윤 교수를 사사했다. 닛폰 뮤직 파운데이션(Nippon Music Foundation)을 통해 1710년산 스트라디바리우스를 후원받아 사용했었고, 현재는 수영아트트레이드에서 후원받은 악기를 사용하고 있다.

 

▪ 소프라노 박혜상

 

  소프라노 박혜상은 다양한 음색과 놀라운 성량, 뛰어난 연기력으로 오페라의 다양한 배역과 레퍼 토리를 소화할 수 있는 소프라노로 매 공연,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차세대 디바로서의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그녀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하우스 영 아티스트로 선발되어 활동하던 중 2015 년 플라시도 도밍고 주최의 오페랄리아 국제 성악 콩쿠르 여성부문 2위 및 자라주엘라(스페니쉬 아리아) 여성 부문 1위를 수상했다. 이를 계기로 2016년 플라시도 도밍고의 내한공연에서 함께 이중창을 노래하였으며 도밍고 영 아티스트 콘서트의 게스트로 초청받아 LA 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서기도 했다. 2015 몬트리올 국제음악콩쿠르 준우승과 최다 관객상을 수상한 바 있다. 어린 시절에 그녀는 이미 퀸 엘리자베스 국제음악콩쿠르 5위 입상 및 2014, 2010년 국립오페라단 콩쿠르 금상, 국립오페라단 콩쿠르 대상, 2010 세종ㆍ매경 음악콩쿠르 성악부문 대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박혜상은 최근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등 세계 주요 오페라하우스와 콘서트홀 무대를 종횡무진하고 있다. 2019-20시즌에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h)가 연출하는 ‘마리아 칼라스’의 일대기를 담은 오페라 <7 Deaths of Maria Callas> 주역 ‘마리아 칼라스’로 발탁되어 바이에른 주립 오페라극장에서 세계초연 이후 마지오 뮤지컬 피오렌티노와 그리스 국립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서 마크 모리스 연출의 오페라 글룩의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에서 아모레 역과 코미쉐 오퍼 베를린에서 폴 아브라함의 ädchen aus dem Tanzhaus>에서 라일로를, 바리 코스키가 연출한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의 질다를 맡아 주역무대에 오른다. 20195월 글라인드본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가진 “세비야의 이발사” 로지나 역 데뷔 무대는 타임지가 “그녀의 가녀린 몸에서 나오는 주인공인 로지나의 도발적이며 당당한 노래들은 듣는 내내 실로 경이로웠다.”라고 평한 바 있다. 2020/21 시즌에는 메트 오페라의 새 프로덕션 오페라인 “돈조반니”와 “헨젤과 그레텔”에서 각각 체를리나와 그레텔 역을 맡아 메트 오페라 주역 데뷔 무대를 갖는다.,>

 

 

▪ 바리톤 이인규

 

  미국과 유럽을 주요 무대로 활동중인 베르디 바리톤 다니엘 리(이인규)는 독일에서 가장 유명한 콘서트 시리즈인 벨아르테 주관으로 뮌헨의 국립 오페라하우스인 프렌츠레겐텐 극장에서 성공적인 독창회를 개최한 최초의 아시안이다. 이 연주로 쉬드도이치짜이퉁으로부터 “리스트, 말러, 라벨, 뒤파르크, 토스티의 가곡들을 깊이 있는 소리, 정확한 발음, 뛰어난 표현력으로 불러서 청중들을 감동시킨 아시아의 토마스 햄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에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크리스티나 쇤본 백작부인의 개인 음악 콘서트 시리즈에 초청되어 가곡 리사이틀을 열기도 하였다. 그는 미국 초연이나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오페라 들을 재조명하여 공연하는 뉴욕의 두 전문 연주 단체인 오페라 오케스트라 오브 뉴욕(Opera Orchestra of New York)과 떼아트로 그라타첼로(Teatro Grattacielo)12작품 이상을 함께 작업하며 카네기홀과 링컨센터 등의 무대에 올랐다. 마스카니의 오페라 <일 피코로 마랏트>에서는 주역인 목수역으로 링컨센터 에브리 피셔홀에서 미국 초연을 하여 뉴욕타임즈로부터 대성공이란 찬사를 받았고, 이 외에도 오페라 <시베리아>, <라 나베>, <로라콜로>, <아를의 연인> 등의 성공적인 연주에 뉴욕타임즈는 그에게 다섯 차례나 계속되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탈리아로 활동 무대를 넓혀 나가면서 남부의 바리 페트루첼리 극장에서 얀니스 코코스의 대표적인 프로덕션인 바그너의 오페라 <방황하는 네덜란드인>에서 주인공인 네덜란드인 역으로 그의 첫 바그너 오페라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도나토 렌제티의 지휘로 칼리아리 극장에서 부조니의 오페라 <투란도트(Turandot)>의 바락역으로 호평을 받았고, 카탄자로 폴리엣티 극장, 카타니아 벨리니극장, 로베레토 잔도나이극장, 몬테스크레스테제 야외 페스티벌, 스폴렛토 페스티벌에서 <라 보엠>, <라 트라비아타>, <일 트로바토레>, <아이다>, <나비부인>을 공연하였다. 이 외에도 2011년에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2017년 이태리 베로나의 아레나 여름 오페라 페스티벌에서 대역으로 발탁되어 <리골렛토><나부코>의 타이틀 역과 <나비부인>의 샤플레스 역을 맡았다.

  오페라 외에도 그의 활발한 콘서트 활동으로는 유엔 60주년 초청 기념 콘서트, 링컨 센터에서 뉴욕 AAC 오케스트라 초청 말러의 연가곡 <방랑자의 노래> 협연 연주, 뉴저지 오페라 40주년 기념 콘서트 초청 연주, 세계 워터 기구 초청 링컨 센터 콘서트, 반 윌리엄스의 오라토리오의 바라톤 솔로이스트로 뉴잉글랜드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카네기홀 연주 등이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와 동 대학원 오페라과를 졸업하고, 바로 도미하여 줄리어드 음악학교에서 전문 연주자 과정을 졸업하였다. 한국예술종합학교 3학년 재학 시에 이미 서울 시립 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에서 아버지 역으로 데뷔하여 주목을 받았으며, 줄리어드 졸업 후에는 뉴욕 레나타 스콧토 아카데미와 이태리 산타체칠리아 레나타 스콧토 오페라 아카데미 과정에서 수학하였다. 텍사스 소렌틴국제콩쿠르 1, 커넷티컷 오페라 콩쿠르 2, 샌 안토니오 오페라 콩쿠르 3, 뉴욕 푸치니 성악콩쿠르 3, 뉴욕 오페라 인덱스 성악콩쿠르와 카루소 국제 성악 콩쿠르 입상 등 화려한 국제 콩쿠르 경력을 가지고 있다.

 

▪ 발레리나 김지영

 

  현재 경희대학교 무용학부 교수로 재직 중인 김지영은 상트페테르부르크 바가노바 발레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1997년 국립발레단 최연소 단원으로 입단했다. 2001년까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활동하며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화했다. 2002년 네덜란드 국립발레단의 그랑 쉬제(Grand Sujet)로 입단해 주역으로 활동하다 2009년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로 재입단, 동양인 최초로 네덜란드 국립발레단의 게스트 프린시펄 댄서로 한국과 네덜란드를 오가며 <지젤>, <백조의 호수>, <호두까기인형>, <로미오와 줄리엣>, <돈키호테>, <신데렐라> 등 다수의 무대에 올랐다. 파리 국제 무용 콩쿠르 파드되 부문 1(1998), 러시아 카잔 국제 발레 콩쿠르 은상 및 베스트 예술상(2001), 네덜란드 국립발레단 알렉산드라 라디우스상(2007), 러시아 브누아 드 라 당스 노미네이트(2012) 등 세계적인 상을 받았다. 2011년부터 국립발레단 부설 아카데미 교장직을 수행하며 발레 교육에도 힘써왔다. 2019년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로 선정돼 연극·무용 부문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을 받았다.

 

▪ 발레리노 김기완

 

  김기완은 2011년 국립발레단 인턴 단원으로 입단하여 그해 12<호두까기 인형>의 왕자로 주역 데뷔 무대에 올랐다. 2016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을 졸업하였으며, 2004년 한국발레콩쿠르 특상을 시작으로 2006년 동아무용콩쿠르 학생부 동상, 2009년 미국 뉴욕 국제발레콩쿠르 특별상과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 대상, 2012년 서울국제무용콩쿠르 2, 2014년 한국발레협회 신인상, 2016년 한국발레협회 당쇠릐 노브르상을 수상하며 기량을 펼치고 있다. 2019년부터 국립발레단의 수석무용수로 활동 중이다.

 

KBS교향악단

 

  KBS교향악단은 6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교향악단이다. 한국의 공영방송 한국방송(KBS, Korean Broadcasting System) 전속 교향악단으로 출범하였고, 이후 문화공보부 소관으로 이관, 국립교향악단을 거쳐 다시 한국방송(KBS)소속으로 변경되었다. 2012년 전문예술경영형태인 재단법인으로 출범하였으며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경영체제를 갖춘 현 모습으로 탄생하게 되었다. 역대 음악감독으로는 초대 임원식 상임 지휘자 이후 홍연택, 원경수, 오트마 마가, 정명훈, 드미트리 키타옌코 등 세계 정상의 지휘자들을 거쳤으며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요엘 레비가 6년간 음악감독으로 재직하였다.

  KBS교향악단은 백건우, 조성진, 정명훈 등 국내외 최고의 지휘자와 협연자들을 초청하여 깊이 있고 수준 높은 연주를 선사하는 정기연주회, 시즌 및 주제별로 기획하여 다양한 시도를 펼치는 초청, 기획연주회, 그리고 클래식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없는 문화 소외 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음악회까지 매년 100회 이상의 공연으로 10만 명 이상의 관객이 찾고 있다. 또한, 19582월 동남아 순회공연으로 첫 해외공연을 마친 이후, 미국, 일본, 유럽, 중국 등 세계 각국에서 연주하였으며, 2000~2001년 남북교향악단 합동 연주회를 성공적으로 실시하였다. 2018년 세계적인 클래식 음반 레이블인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공연 실황 음반을 발매하고, 체코슬로바키아 건국 100주년 기념 초청연주회를 개최하는 등, 국제적으로 기록할 만한 성과를 내는 한편 여수음악제, 벚꽃축제 음악회, 직장인 콘서트 등 친근하고 새로운 시도로 대한민국의 클래식 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